[해외기사] 유럽 기업, 중국의 기술 야심에 대해 우려 중

유럽 기업, 중국의 기술 야심에 대해 우려 중

 유럽 기업들은 미국뿐 만 아니라, 중국의 첨단기술(High-tech) 야심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하고 있음.

 수요일(2018.06.20)에 발간된 리포트에서 주중 유럽연합상공회의소는 “중국제조 2025”에 대한 구성원들의 “커다란 우려”에 대해 기술함.
– “중국제조 2025” 내 북경의 계획은 로봇(robotics), 전기차(electric cars), 컴퓨터 칩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해 해당 산업을 신장시키는 것임.
– 중국 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유럽 기업들은 이러한 산업 정책들이 “중국 플레이어들에게 호의적인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”이라며 우려하고 있다고 리포트는 전함.
– “중국제조 2025”는 미국에게 중미 간 무역전쟁을 가중시키는 핵심적인 정당화 이유 중 하나임.
–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계획과 기타 비슷한 정책들인 미국 및 세계 각 국의 기업들에게 해가 된다고 말한 바 있음.

 2월과 3월에 532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간 리포트에서 유럽 상공회의소는 보다 미묘한 관점을 제시했음.
– 43%의 기업이 2025계획 하에서 중국 비즈니스만을 증진시키는 것으로 보여지는 “차별이 증가할 것”이라고 답했음.

 그러나 리포트에 따르면, 몇몇 유럽의 대기업들은 그들이 특히 자동차와 기계 산업과 같은 분야에서 중국 정부 보조금에 접근할 기회가 증가하기 때문에 해당 전략으로 이득을 볼 것이라고 말하기도 함.
– 그리고 몇 개의 기계 관련 회사들은 해당 계획이 이러한 부품과 수단들에 대한 수요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함.
– 외국 기업들에게 해당 계획이 “국내 지배력을 획득하기 위한 목적만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하게 증명할 기회를 “보다 확장시켜나가는 것은 중국의 책임”이라고 리포트는 전함.

 중국 공무원들은 자국의 무역 관습과 산업 정책들에 대한 미국의 비판을 반복적으로 거부하고 있음.
–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화요일에 미국 정부는 “일방적이고, 보호주의적인 행동을 교묘히 모면하기 위해서 중국에 대해 근거 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.”고 말함.

 유럽 상공회의소는 중국에서 사업을 하기 위해서 해외 기업에게 지적 재산권을 넘겨주라는 중국의 압박에 대한 미국 정부의 걱정을 반복했음.
– 리포트는 설문조사 응답자의 19%가 “시장 접근을 위한 거래를 위해 기술을 이전해 줘야 한다는 압박을 느꼈다는 것은 “우려할 만한 것”이라고 적고 있음.

## 중국 기업들은 앞으로 조금씩 움직이고 있음.
 그러나 유럽기업들의 라이벌 중국기업에 대한 관점은 변화하고 있다고도 전함.
– 처음으로 응답자의 다수(61%)는 “그들은 중국 기업들이 유럽기업보다 더 혁신적이거나, 동등하다고 인식하고 있다.”고 응답함.
– 종합적으로, 유럽 기업들은 시장 진입에 대한 한계와 규제적 장벽과 같은 문제들 때문에 중국이 날이 갈수록 사업을 하기에 어려운 곳이 되어간다고 여김.
– 유럽 상공회의소 의장인 Mats Harborn은 리포트 서론에 “우리는 여전히 공정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환경에서 매우 멀리 있다.”고 언급했음.

기사출처: http://money.cnn.com/2018/06/20/technology/china-tech-european-companies/index.html
사진 출처 : https://www.ft.com/content/08028d18-b976-11e7-9bfb-4a9c83ffa852

TOP